Site icon 방타이

총기로 5명 살해한 전직 은메달리스트

결혼식 총기발사
결혼식 총기발사

지난 25일밤 11시 25분쯤 태국 북동부의 니콘라차시마주의 가정집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범인은 29살 전 패럴림픽 수영 선수였던 29세 자투롱 씨입니다


사건 당일 결혼식을 치른 뒤 피로연이 진행되던 중 자신의 총으로 신부와 가족들을 살해하고 자신도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A씨는 당시 술을 마신 상태였고 피로연 도중 갑자기 자신의 차에서 권총을 꺼내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피해자는 15살 연상의 부인과 장모, 처제 등이었으며 피로연에 참석한 손님 중 1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전직 군인인 A씨는 수년 전 근무 중 사고로 한쪽 다리를 잃었으며, 지난해 인도네시아 아세안 장애인게임에 수영 국가대표로 출전해 은메달을 따기도 했습니다.

신부와는 3년 간 동거하다 결혼식을 올렸는데 주변 지인들은 경찰 조사에서 A씨가 평소 신부에 대한 불신이 심했다고 진술했습니다.

태국은 합법적으로 총기 소유가 허용되며, 총기 면허를 발급받으면 구매가 가능합니다.


Exit mobile version